조이영어

초등4학년추천도서] 오세암

페이지 정보

작성자 Zzlbook 작성일20-09-17 00:00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감이의 슬픔은 줄지 않았습니다. 길손이가 부처님이 되었다고 해도, 자신이 앞을 볼 수 있게 되었어도 길손이의 죽음을 받아들이기 어렵습니다. 길손이는 그림 속의 관세음보살님에게 엄마라고 불렀습니다. 길손이의 소원은 엄마를 갖는 것이었습니다. 폭설이 내린 추운 겨울, 다섯 살 어린아이 혼자 암자에서 양식도 없이 스님을 기다렸습니다. 무책임한 부양인에게 화가 나고, 병석에서 일어나 암자로 바로 가지 않은 것도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길손이는 앞을 보지 못하는 누나와 거지 생활을 했지만, 순진하고 밝았습니다. 길손이는 부처가 되어 해탈의 경지에 이르렀지만, 세속 중생의 눈에는 길손이가 정말 불쌍하고 슬픕니다. 엄마를 그리워하며, 혼자서 추위와 무서움과 배고픔에 고통스러웠을 다섯 살 아이 길손이 가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647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xn--z69alsj89cbio.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